산업 >

현대·기아차,지능형자동차 日대회 참가


현대·기아자동차(대표 정몽구 회장)가 최근 개발한 지능형 자동차가 지난 28일부터 12월1일까지 일본 이바라키현 츠쿠바시에서 열리는 ‘스마트 크루즈 21-데모 2000’행사에 참가한다.현대·기아자동차는 이번 행사에 EF 쏘나타를 베이스로 개발한 지능형 차량 2대를 출품해 ▲전방 장애물 충돌 방지 ▲커브 진입 위험방지 ▲차선 이탈 방지 등의 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이번 행사에는 현대·기아자동차, 다임러 크라이슬러, 도요타, 혼다, 미쓰비시 등 환성차 메이커와 덴소, 마쓰시다전기, NEC,도시바 등 부품업체, 미국 캘리포니아대학·동경대·게이오대 등 이 분야 세계적인 연구개발 기관들이 대거 참가한다.

이번에 열리는 전시행사는 일본 건설성과 운수성에서 지원하는 ‘주행지원 도로시스템 개발기구’(AHSRA)가 추진중인 ‘스마트 크루즈 21 프로젝트’의 공개 시연 행사다. 이번 행사의 결과를 모아 차량과 도로가 서로 정보를 교환해 자동차가 스스로 길을 찾아가는 인공지능형 ‘꿈의 자동차’ 개발에 적용한다.

/ minch@fnnews.com 고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