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차 해결 현대차에 호재… CSFB증권 매수유지 의견


대우자동차 노동조합이 인력감원을 포함한 구조조정 동의서를 제출한 것은 현대자동차에 긍정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28일 크레딧스위스 퍼스트보스턴(CSFB)증권은 “대우차 노조의 구조조정 동의서 제출로 제너럴모터스(GM)사가 대우차를 인수할 가능성이 커졌다”며 “이는 현대차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CSFB증권에 따르면 GM의 대우차 인수는 현대차에 3가지 측면에서 긍적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GM과의 경쟁으로 현대차가 질적향상에 집중한다는 점과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노력을 가속화한다는 점에서 현대차에 긍정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CSFB증권은 GM이 일단 대우차를 인수하면 한국에서 차값이 너무 싸다는 인식을 하고 있어 가격인상을 할것 으로 전망된다며 이 점이 현대차에 가격인상의 기회를 부여하기 때문에 현대차에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CSFB증권은 현대차에 대한 12개월 목표주가를 2만2000원으로 제시했다.

/ kkskim@fnnews.com 김기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