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당정개편 ´초읽기´ 몰려…급격한 민심이반 의식


민주당 당정개편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최고위원단이 28일 간담회를 갖고 김대중 대통령 주재 월례 청와대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체적인 국정쇄신책을 당 총재인 김 대통령에게 건의키로 했고 서영훈 대표도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입장을 확인했다.

시기는 정기국회가 끝나는 이번 연말이 될 가능성이 크며 규모도 서 대표를 비롯해 당 지도부가 대거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민심이 많이 불안하고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지고 있다”면서 “국정운영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데 대해 책임을 느낀다”고 밝혀 개편 건의때 자신의 거취 의사를 밝힐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나 서 대표는 이어 가진 기자간단회에서 이같은 언급이 자칫 ‘사퇴의사’로 비쳐질 것을 경계한 듯 “김 대통령과 출국전 통화에서 ‘열심히 책임지고 잘해달라’는 부탁을 받았고 동교동계도 ‘총재처럼 받들테니 용기를 잃지 말라’고 위로했다”라고 밝혔다.


최고위원 회의에서도 “나빠진 민심을 추스리기 위한 근본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함께하고 우선 정기국회 뒤 최고위원 워크숍 등을 통해 정국전반에 대해 논의키로 했다.

당정개편론이 확산된 것은 급격한 민심이반 현상에 대한 위기의식과 함께 소장파를 중심으로 일각에서 제기돼온 쇄신론이 중진들에게 까지 확산되는 등 당내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결국 이번 당정개편의 최대 관전 포인트는 ‘대안부재론’을 등에 업은 서 대표의 유임여부와 교체시 새대표의 당내기용 또는 영입여부,그리고 ‘동교동 구파’의 물갈이 여부 등이 될 것이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