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IT산업 KS규격제정 추진


산업자원부 기술표준원은 전자·정보 등 첨단 정보기술(IT)산업 분야의 국제 표준화를 위해 국가규격(KS)을 국제 규격과 일치시키는 3개년 계획을 추진한다고 29일 발표했다.

IT산업 세계시장이 디지털비디오디스크(DVD)와 IMT-2000, 전자 화폐 등 부문에서 ‘선 제품시장, 후 표준개발’이 아닌 ‘선 표준시장, 후 제품개발’ 시스템으로 바뀌면서 표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기술표준원은 말했다.IT산업 KS 규격은 현재 1629종이 있으나 국제 규격은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 전기·전자 표준위원회(IEC) 등이 만든 6369종에 이르러 이들 국제 규격을 KS규격과 잠정 규격으로 나눠 조속히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국제 규격중 산업 정보망 기반 구축 및 정보통신 기술 개발이 시급한 1771종은 KS화하고 시장 선점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4598종은 2003년까지 잠정표준으로 제정, 관련 기업들에 보급할 예정이다.

또한 기술력이 대등한 동영상 압축기술(MPEG) 22건 등 국내 규격 및 기술 표준이 국제 규격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키로 했다.삼성전자가 보유한 MPEG 관련 1개 기술에서는 지난 98년부터 연 100만달러의 특허료 수입이 생기고 있다.삼성기술원, 현대전자 등이 제안한 28건의 기술도 이미 국제규격에 반영돼 있어 특허료 수입 등 많은 부가가치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술표준원은 밝혔다.

/ khkim@fnnews.com 김기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