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韓電 경보발령…비상근무체제, 자체경계 강화


한국전력 노조 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한전 노조는 29일 오후 5시 서울 삼성동 본사 로비에서 파업 출정식을 갖고,30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한전노조는 이에 따라 2만4000여명의 조합원을 5∼15명씩 분조로 편성한 뒤 지도부의 파업돌입 결정이 내려지면 분조별로 출근을 거부하고 국민들을 상대로 홍보활동을 벌이도록 하는 투쟁지침을 마련,각 지부에 시달했다.파업돌입 시각은 발전소·변전소 급배전 사령실 등 전력운용 핵심인력의 교대시간인 오전 8시가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파급효과=한국전력 노조가 파업을 강행키로 결정,전력공급이 끊기는 최악의 혼란이 우려되고 있다.정부와 한전은 당장 전기공급이 끊기는 최악의 사태는 오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그러나 초유의 전력노조 파업이 장기화되고,수·화력발전 이외에 다른 사업부문 노조원 가담이 늘어나면 사태는 심각해진다. 한전은 비상 인력으로 발전설비 등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간을 2주 정도로 잡고 있다.그러나 송·배전 분야 이탈인력이 늘면 발전이외의 송전과 배전망 유지보수에도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이럴 경우 당초 우려했던 전기공급이 중단되는 사태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정부와 한전의 대책=산업자원부는 한전노조의 파업에 대비해 ‘전력수급비상대책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대책상황실은 이희범 자원정책실장을 팀장으로 관련 공무원 40여명을 비상대기조로 편성,운영할 계획이다.한전은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직원 50% 이상이 비상 근무하는 청색 경보를 발령했으며,노조 파업으로 교대 근무조가 투입되지 못할 경우 전직원이 비상 근무하는 적색 경보를 발령키로 했다.

산자부와 한전은 특히 노조의 파업에 대비,비상 대체 인력 9675명을 확보해 놓고 있다.또 급전지령실과 발전소,변전소 등 주요 시설 보호를 위해 자체 인력을 동원,경계강화에 나서는 한편 경찰에 협조를 요청하는 등 전력수급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했다고 밝혔다.

산자부 관계자는 “한전 노조의 파업은 불법이므로 참가자 전원을 고발조치하는 한편 재산상 손해 발생시 손해배상소송과 함께 가처분 소송을 동시에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금융결제망=노조가 파업에 돌입해도 금융기관 또는 개인간 자금이체나 결제 등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은 29일 한국전력 파업시 금융기관간 거액결제를 담당하는 한국은행 전산시스템을 정상 가동시키기 위한 대책이 충분히 마련돼 있다고 밝혔다.


한은 관계자는 “한전이 30일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전국적인 정전 사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국지적인 정전 사태에는 대비해야 한다”면서 “한국은행 강남 지점의 자가발전 시설을 활용,전산시스템에 전기공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지점에는 순간적으로 정전이 됐을 때 배터리를 이용,2시간 동안 전력을 긴급 공급할 수 있는 UPS 장치가 두 대 마련돼 있으며 한국은행에서는 그 동안 자가발전 시설을 가동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개인간 금융결제를 담당하는 금융결제원 역시 전산시스템이 한국은행 강남지점과 한 건물에 들어있어 이 발전 시스템으로부터 전력공급을 받을 수 있다.

/ khkim@fnnews.com 김기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