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빛·한미·하나銀 상거래 전용 인터넷카드 첫 출시


은행권 최초의 전자상거래 전용 인터넷 신용카드가 등장했다.

한빛·한미·하나 등 3개 은행이 공동출자한 ㈜이페이젠은 인터넷상에서 안심하고 편리하게 쓸 수 있는 신용카드를 출시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조국현 이페이젠 대표는 “이페이젠의 인터넷카드는 한국증권전산의 전자서명 인증과 보안방식을 채택, 최고수준의 보안성을 갖춘데다 공신력있는 3개 은행이 함께 개발해 고객들에게 신뢰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 카드로 인터넷 쇼핑몰의 지불페이지에서 한번 클릭하면 카드정보,배송정보 등이 자동 입력된다”며 “기존 인터넷카드와 달리 국내 1000여개 인터넷 쇼핑몰은 물론 아마존 등 해외 100여개 쇼핑몰에서도 사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카드를 발급받으려면 한빛·한미·하나은행이나 이페이젠 홈페이지(www.epaygen.com)에 접속해 내려받으면 된다.

이들 은행은 연말까지 이페이젠 카드에 가입는 회원이 입력하는 복권번호가 주택복권 1∼3등 및 행운상 번호와 일치할 경우 주택복권 당첨금과 동일한 금액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경품을 주기로 했다.

/ kyk@fnnews.com 김영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