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불성실공시 기업 증가세…11월 대양이앤씨등 5개사로 늘어


불성실공시가 다시 늘고 있다.

코스닥시장 침체로 인해 합병취소,전환사채(CB)의 전환가격 변동 등으로 불가피하게 공시번복을 해야 하는 경우가 생기면서 불성실 공시법인이 증가한 것이다.

코스닥증권은 지난달 30일 11월중 코스닥시장에서 불성실 공시를 한 기업은 대양이앤씨 등 모두 5개 기업이라고 밝혔다. 대양이앤씨 외에도 진두네트워크,휴먼컴,한신코퍼레이션,고려특수사료 등 5개 기업이 불성실 공시를 했다.


대양이앤씨와 진두네트워크는 인수합병 공시를 번복했으며 휴먼컴은 타법인 출자결의 공시를 번복했다. 또 한신코퍼레이션과 코스프는 공시 담당자의 업무미숙 또는 부주의가 불성실 공시의 원인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불성실공시는 올 2·4분기이후 뚜렷한 감소추세를 보였으나 9월이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 jklee@fnnews.com 이장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