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코리아아시아펀드 전격 청산


지난 91년 정부가 증시부양을 위해 허용한 외국인전용 주식형 수익증권인 코리아아시아펀드(KFA)가 지난달 27일(이하 런던현지시각) 해지된데 이어 청산절차에 착수,가뜩이나 어려운 국내 증시를 강타하고 있다.

코리아펀드,코리아유로펀드와 함께 국내 3대 외국인 전용펀드로 자리매김됐던 이 펀드의 청산은 그 규모가 4억달러(5000억원 상당)에 이른다는 점에서 국내 증시 수급을 악화시킬 뿐 아니라 한국 시장에 대한 외국인들의 시각이 크게 악화됐음을 상징적으로 반증하는 사건이라는 점에서 그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지난달 3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코리아아시아펀드는 지난달 27일 임시주총을 통해 펀드해지를 결의하고 청산인을 임명했다. 이에 따라 런던거래소에서는 지난달 28일 코리아아시아펀드의 매매거래가 중지됐으며 이달 18일까지 4주일 동안 펀드청산과정을 통해 주주들에게 자산을 배분해야 한다. 런던거래소에 상장된 이 펀드의 주가는 올 들어 한때 34.2달러까지 상승하기도 했으나 거래 마지막날이었던 지난달 27일에는 2.90달러로 급락,연중 최저가인 2.55달러에 근접하며 외국투자가들의 관심을 끌지 못한 채 해지되고 말았다.

이 펀드는 지난 91년 4월 홍콩에서 발행됐으며 그동안 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의 투자가들에게 한국주식간접투자의 길을 터주는데 기여해왔다.
최초 발행규모는 1억달러였지만 지난 97년 8월 400% 증자를 실시,현재 운용규모는 4억달러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따라 코리아아시아펀드가 향후 4주일 동안 편입주식을 매물화할 경우 국내 증시수급에 큰 부담을 줄 전망이다. 또 국내 진출 외국인의 투자심리에도 악영향이 우려된다.

/ vicman@fnnews.com 박성호 서정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