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수출 ´한자릿수 증가율´비상…산자부 ´11월 동향´발표


전반적인 경기침체속에 11월중 수출 증가율이 1년6개월만에 한자릿수로 떨어져 수출전선에 비상이 걸렸다.1일 산업자원부가 발표한 ‘11월 수출입 동향’(잠정 집계)에 따르면 수출은 151억23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6.5%, 수입은 141억9100만달러로 21.0%가 각각 늘었다.수출 증가율 6.5%는 올해 1∼10월 평균 수출 증가율 24.5%에 비해 4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주력 수출품인 반도체 가격 급락으로 4억달러 가량의 손실이 발생한데다 대우자동차 부도로 3억달러 가까이 수출 차질이 빚어졌고 최근 지속되고 있는 경기침체도 수출에 악영향을 미쳤다고 산자부는 분석했다.11월 무역 수지는 9억32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으나 그 규모는 지난 7월 이후 가장 낮다.그러나 올해 무역수지가 당초 연간 목표인 100억달러는 넘어섰다.1∼11월 무역수지 흑자 누계는 104억1900만달러였다.
이에 따라 올해 연간 무역흑자 규모는 12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또 철강과 석유화학, 컴퓨터부품(LCD 등)이 중국과 일본, 대만 등의 저가 공세 또는 공급 과잉 때문에 수출 단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고유가지속으로 원유 등 수입 부담이 크게 늘어난 것도 수출 침체의 이유다.

지역별로는 유럽연합(EU)과 일본, 아세안 지역에 대한 수출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서 부진을 면치 못했고 일본의 경우 올해 누적 무역 적자 규모가 103억달러를 넘어서 지난해 전체 적자 83억달러를 돌파했다.

산자부는 “미국의 경기 침체와 반도체 가격 하락, 고유가 등의 요인 때문에 내년에도 수출 둔화 양상이 지속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전망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