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2001년 성장률 5.3% 둔화…한은 경제전망 발표


한국은행은 내년도 경제성장률이 5.3%로 떨어지고 물가는 3.7%가 뛰며,경상수지 흑자는 45억달러로 급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8일 발표한 ‘2000년 및 2001년 경제전망’에서 내년에는 국내외 수요 둔화로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올해 추정치 9.3%보다 낮은 5.3%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명창 한은 조사국장은 “이번 전망치는 세계경제성장률이 큰 폭의 둔화세를 보이지 않고 국제유가도 내년 2·4분기부터 점차 하락하며 국내 기업·금융구조조정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는 전제 아래 나온 것”이라며 “이와 달리 국내외 환경이 나빠지고 금융시장 불안이 지속될 경우 경제성장률은 더 낮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국장은 “우리나라 잠재성장률이 5∼6%로 추정되는 점에 비춰볼 때 5% 성장을 가지고 경기상황이 악화된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내수부진과 업종간?^지역간 경기격차,계층간 소득불균형 등으로 인해 경제주체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는 지표경기보다 나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은은 경상수지의 경우 내년도 수입증가율(12.2%)이 수출증가율(8.1%)를 웃도는 데다 주요수출국인 미국을 비롯해 세계경제의 성장세 둔화와 반도체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흑자폭이 올해(100억달러 추정)의 절반 이하로 줄 것으로 것으로 예측했다.

소비자물가는 경기둔화로 인해 수요면에서 상승압력은 없을 것으로 보이나 고유가 지속에 따른 영향이 이어지고 의료보험수가를 비롯해 공공요금이 인상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올해(2.3% 추정)보다 훨씬 불안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간소비는 고용불안과 실질소득 증가세 둔화 등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돼 4.3% 증가에 그치고,설비투자도 경기둔화와 기업구조조정 여파 등으로 2.8%밖에 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donkey9@fnnews.com 정민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