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미주직원, 박상희 회장 퇴진철회 탄원서 제출


미주그룹 직원들이 박상희 회장(민주당 현 국회의원) 등 경영진 3명의 퇴진요구를 철회해줄 것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13일 금융감독원에 제출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대해 금감원측은 경영부실에 따른 책임에다 도덕적 해이문제까지 겹쳐 진작 물러났어야 할 박회장에게 선처를 기대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느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채권단측도 탄원서 배경에 의문을 표시하면서 규정과 여론을 무시하는 안하무인격 행위라는 지적을 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오늘 미주그룹 직원일동 명의로 박 회장과 사장,전무 등 경영진의 퇴진요구를 철회해달라는 탄원서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기존 경영진의 퇴진은 채권단의 결정인 만큼 전적으로 채권단이 검토해 정상화에 도움이 되는 쪽으로 판단을 내릴 사항”이라며 “문제 경영인을 바라보는 정서가 예전같지 않은데 무슨 속셈으로 탄원서를 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채권단 관계자는 박 회장이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중인 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이루지 못했을 뿐 아니라 도덕적 해이의 모습을 보인 만큼 탄원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A은행 한 관계자는 “물의에 대한 반성도 않은 채 직원들을 동원해 다시 기업을 장악하려는 박 회장의 의도를 채권단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개선작업중인 미주제강의 채권단은 지난 7일 전체 협의회를 열고 박상희 미주그룹 회장과 김우소 미주제강 사장,김옥배 전무 등 3인을 부실경영 책임과 경영구조 개선차원에서 퇴진시키기로 결정했다.

박 회장은 미주그룹 계열사이던 미주실업이 청산절차를 밟고있는 데다 이번 미주제강에서 마저 퇴진당해 미주금속 한개 회사만 남은 처지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