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주간 회원권 전망] 바닥인식 확산 모처럼 상승세


연말 자금시장의 불안에도 불구하고 골프회원권값이 오랫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는 그동안 시세 하락을 지켜보며 관망했던 대기 매수자들이 바닥세를 인식,매입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갑자기 매수층이 두터워지면서 매도 물건이 없는 수급불균형까지 나타나고 있다.

고가의 화산(2억4500만원),신원(1억9000만원),아시아나(2억4000만원) 등은 무려 1200만원에서 1500만원의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중가 회원권 가운데 기흥(8900만원),뉴서울(8500만원),88(7350만원),자유(6400만원),제일(7800만원),태광(5400만원),한성(4300만원) 등은 지난주 4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가격이 뛰었다.


저가 회원권도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소폭의 상승세로 돌아섰으나 매도세가 우세해 언제 하락세로 반전될지 가름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따라서 저가 회원권은 매입에 신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매입 시점을 잘 택하지 않으면 손해를 볼 염려가 있다.

/김좌훈(엘리트레저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