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

[생존과 합병―새해 은행권 5대 이슈]

김영권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02 05:35

수정 2014.11.07 16:53


2001년 새해에도 은행권의 최대 이슈는 생존과 합병이다. 우량은행이나 공적자금이 투입된 부실은행 모두 곳곳에 남아 있는 부실요소를 털어내는 일이 급선무다. 이른바 ‘클린뱅크’가 되지 않으면 생존의 전제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다. 은행별로는 사정이 많이 다르다. 우여곡절 끝에 합병선언을 이끌어 낸 국민-주택은행은 새해부터 본격적인 합병협상을 시작한다. 교착상태에 빠진 하나-한미은행간 합병협상도 성사여부과 곧 드러날 전망이다.
정부가 한빛은행을 중심으로 설립하는 금융지주회사는 3월께 공식 출범한다. 서울은행은 해외매각을 통한 독자생존이 목표지만 6월말까지 매각을 성공시키지 못할 경우 정부 금융지주회사에 추가편입되는 양갈래길에 서있다.
새해 은행권의 5대 이슈를 점검하고 전망한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