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

[국민―주택銀 합병 순항할까]은행내부 호응이 변수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02 05:35

수정 2014.11.07 16:53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의 합병은 일단 지난해 연말 양해각서(MOU) 체결시한을 맞췄지만 앞으로 넘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두 은행은 김병주 서강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하고 양 측의 관계자가 포함된 합병추진위원회를 구성했으며 곧 본격적인 합병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협상은 국민은행 대주주인 골드만삭스와 주택은행 대리인인 매킨지가 주도하게 된다.

기존 MOU는 두 은행이 신설법인의 자회사로 편입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합추위의 논의에 따라 한 은행이 존속법인이 될 가능성도 남아있다.합추위 관계자는 “고용흡수 효과를 최대화하는 방향으로 자회사를 설립할 방침”이라고만 밝혔다.

가장 큰 문제는 정부와 경영진의 비밀논의 속에 발표까지 이른 두 은행 합병이 여전히 조직 내부의 탄력적인 호응을 못 받고 있다는 점이다.두 은행 직원들은 여전히 두 은행간 합병이 직원들의 이해뿐만 아니라 전체 금융산업에도 득이 될 게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합병의 기정사실화 조짐은 조금씩 나타나고 있지만 합병 후의 은행을 ‘내 은행’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는 아직 찾기 어렵다.

한 직원은 “직원들의 은행측에 대한 신뢰가 저하돼 있어 합병이 이뤄지기 전까지 경영공백 상태가 불가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국민은행 직원들은 김상훈 행장에 대한 불신도 깊지만 김정태 주택은행장에 대한 거부감도 만만치 않다. 다만 두 은행 노조가 또다시 파업을 불사한 합병반대 투쟁을 벌일 가능성은 낮다.지난 연말 파업이 여론의 역풍을 맞은데다 은행권 총파업의 불발로 노조의 입지가 크게 위축됐기 때문이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