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경제회복 超黨 협력,與野 영수회담

조석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04 05:36

수정 2014.11.07 16:50


김대중 대통령과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는 4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새해 첫 영수회담을 갖고 경제재도약과 국민대화합을 위한 국정쇄신,개혁입법과 ‘이적 파문’ 등 국정전반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대통령과 이 총재는 특히 최근의 민주당 의원 3인의 자민련 이적 등과 관련한 입장을 교환하면서 정치권에서 논란중인 ‘인위적 정계개편’이나 개헌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이적 파문과 관련, 김 대통령은 자민련을 ‘정치적 실체’로 인정하기 위한 불가피한 일이었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 이 총재는 이를 ‘의회주의 파괴’로 규정, 김 대통령의 사과와 이적 의원의 당적복귀를 요구, 논란을 벌였다.

이 총재는 또 안기부 예산의 지난 96년 총선자금 지원과 관련한 검찰 수사는 이적파문 등을 겨냥한 ‘국면호도용’의 정략적 수사라고 주장하면서 ‘야당파괴 음모’를 중단하도록 요구했으나 김대통령의 뚜렷한 답변을 얻어내지 못했다.

김 대통령은 특히 자민련의 원내교섭단체 구성은 총선민의에 배치되지 않는 불가피한 일이었다며 자민련과의 공조에 대한 이 총재의 이해를 당부하고 인위적 정계개편은 없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회담에서 김 대통령과 이 총재는 올해가 국가적으로 매우 중요한 시기라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경제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재도약의 기반을 다지기 위한 여야간 초당적 협력방안을 논의했으나 구조조장 방식 등 각론에서는 이견을 노출했다.


박준영 청와대대변인은 “회담에서는 경제문제와 국회문제, 남북관계 등 포괄적인 의견들이 교환됐다”면서 “김 대통령은 경제난 극복을 위한 정부의 입장을 소상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이 총재는 ‘의원 이적’의 부당성을 지적하면서 이번 사태가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아니냐고 묻고 김 대통령의 사과와 이적 의원의 원대복귀 등을 통해 정치를 정상화하지 않을 경우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또 검찰의 안기부 자금 총선유입 수사에 유감을 표명한 뒤 경제위기는 여당의 거듭된 실정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하고 구조조정의 확실한 이행과 함께 실업대책 및 경기부양책 등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