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공적자금 국조 증인 논란

조석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05 05:36

수정 2014.11.07 16:48


국회 공적자금운용실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5일 전체회의를 갖고 이달 16∼20일 5일간 예정된 청문회에 출석할 증인과 참고인 선정문제를 논의했으나 여야간 이견으로 논란을 빚었다.


한나라당은 전·현직 재정경제부 장관과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 공적자금 투입 은행장 등을 대거 채택할 것을 주장했으나 민주당은 효율적인 청문회를 위해서는 증인과 참고인을 선별해야 한다고 맞섰다.

반면 민주당측은 “공적자금의 투입결정과 집행 및 회수 과정에 대한 철저한 조사에는 이견이 없다”면서도 “그러나 청문회 기간이 단 6일에 불과한 등 현실적인 여건을 감안해 증인과 참고인 채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특위 간사인 강운태 의원은 “특히 당정협의회 구성원까지 증인으로 채택하자는 주장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공적자금 투입은행은 조사대상에 포함하되, 신협·금고·보험사·종금사·투신사 등은 유형별로 대표적인 기관만을 선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치형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