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信協,채권추심업 진출 모색

이영규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07 05:37

수정 2014.11.07 16:46


신용협동조합중앙회가 단위조합의 부실채권을 효율적으로 관리·회수하기 위해 채권추심업 진출을 적극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진출형태는 자본금 50억원짜리 한성신용정보에 51억원을 출자해 인수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신협중앙회 관계자는 “일부 단위조합들이 부실채권 회수를 위해 외부 신용정보회사에 채권추심업무를 의뢰하고 있지만 금액이 소액이어서 이들 업체들이 부실채권 회수에 적극 나서지 않으려 한다”며 “이에 따라 단위조합들의 효율적 부실채권 관리와 회수를 위해 중앙회 차원에서 채권추심업 진출을 계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