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안기부자금 또 국회 파행´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08 05:37

수정 2014.11.07 16:45


구 안기부 예산의 선거자금 지원문제을 둘러싼 여야 공방으로 8일 오후로 예정됐던 국회 본의회가 무산됐다. 또 이날부터 시작된 공적자금 특위활동도 난항을 겪었다.

◇국회 본회의 무산

한나라당은 이날 본회의를 열어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민주당 의원 이적사태와 안기부 비자금 수사의 부당성을 집중 부각, 대여 공세에 나설 방침이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야당의 본회의 소집요구를 ‘검찰수사 방해를 위한 정치공세’로 간주하고 이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또 각종 계류법안도 상임위 심의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만큼 9일 하루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면 된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이에 따라 의·약·정 합의로 마련된 약사법 개정안을 비롯해 반부패기본법, 기금관리기본법 등 법사위와 농해수위에 계류중인 각종 법안의 이번 임시국회 회기(9일)내 처리가 어려울 것으로보인다.


◇‘방탄국회’ 공방

여야는 또 야당이 10일부터 단독소집한 제217회 임시국회를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시급히 처리해야 할 현안이 없는데도 야당이 임시국회를 다시 소집한 것은 안기부 선거자금 지원문제로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강삼재 의원을 보호하기 위한 ‘방탄국회’라고 비난했고 한나라당은 미처리 법안 심의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맞섰다.

김현미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이 야당이 된후 ‘이신행 국회’‘서상목 국회’ ‘정형근 국회’에 이르기까지 온통 국회가 범법자들을 위한 도피처로 전락했다”며 “이제 ‘강삼재 국회’까지 그 대열에 합류함으로써 16대 국회도 방탄국회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게됐다”고 비난했다.


이와관련, 한나라당 권철현대변인은 “올해 예산안이 제대로 집행되기 위해서는 재정건전화법을 비롯한 예산 관련법안을 국회에서 심의해야 한다”면서 법안처리를 위해서도 임시국회 소집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