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공적자금 국조 첫날부터 진통…위원장 자격·증인채택 논란

조석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08 05:37

수정 2014.11.07 16:45


국회 공적자금 국조특위는 8일 재경부와 금감위를 시작으로 13일까지 28개 관련기관으로 부터 공적자금 운용 관련 보고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으나 위원장 자격시비와 증인채택 논란으로 첫날부터 진통을 겪었다.

여야는 이날 기관보고에 앞서 오전 간사접촉을 갖고 국정조사 대상기관 및 증인 선택문제를 논의했으나 야당측이 민주당 정세균 위원장의 사퇴를 거듭 요구해 논란을 벌였으나 일단 중립적인 사회의사를 표명하는 선에서 사회권을 인정키로 했다.
한나라당은 정 위원장이 제2정조위원장으로서 공적자금 투입을 결정한 당정 정책협의회의 구성원이었기 때문에 청문회 대상이라고 주장하며 사퇴를 요구했다.

또 증인·참고인 채택과 관련,한나라당은 자금투입 당시 및 현재의 장관,관련기관장,전·현직 청와대 경제수석,당정협의회 구성원 등 최소한 130명을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28개 조사기관당 1명씩의 증인을 부르고 꼭 필요한 경우는 참고인으로 추가 채택하자고 맞서 합의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나라당 간사인 이강두 의원은 “여당측이 공적자금 국정조사에 성의가 없다”고 말했고 민주당 간사인 강운태 의원은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 및 금융기관장과 관계자들을 대거 부르자는 것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박치형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