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DJP 공조 복원 공식 선언…월 1회 정례회동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09 05:37

수정 2014.11.07 16:44


김대중 대통령과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는 8일 청외대에서 회동을 갖고 경제 재도약과 민생 안정 등을 위해 민주당과 자민련이 국정운영 전반에 대해 공동 협력키로 합의했다.

김대통령과 김명예총재는 이날 저녁 청와대에서 부부동반 만찬회동을 가진 뒤 이같이‘DJP 공조’ 복원을 공식 선언하고 두 사람이 월 1회 정례적으로 회동하고 필요시 수시로 회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또 3개항의 합의문을 통해 양당간 국정협의회 및 당정 정책조정회의 등을 조속히 재가동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대통령과 김명예총재는 합의문에서 “불안정한 정치와 침체된 경제여건으로 인해 어려운 국면이라는 시국상황에 인식을 같이하고, 국가와 국민을 우선으로 하는 차원에서 양당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해 공동협력한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어 “양당은 경제의 재도약을 이룩하고 민생의 안정을 도모하며, 법과 질서가 존중되는 사회를 건설하기 위해 국민의 정부를 함께 출범시킨 초심으로 돌아가 공동의 노력을 경주키로 했다”고 다짐했다.

이와 관련, 자민련 고위 관계자는 “공조가 복원된 만큼 공동정권 초기와 같은 폭으로 자민련 인사들의 내각 참여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로써 정국은 현정권 출범 초기와 마찬가지로 민주당과 자민련을 양 축으로 하는 공동여당과 한나라당이 대립하는 ‘2여 1야’ 구도로 재편됐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