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공동정부´후속조치 착수…민주―자민련 ´국정협의회´ 운영규정 마련

조석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09 05:37

수정 2014.11.07 16:44


민주당과 자민련은 DJP공조 복원이 이뤄짐에 따라 공동정부 가동을 위한 후속조치 마련작업에 착수했다.

특히 양당은 국무총리 및 양당 대표, 당 3역, 청와대 비서실장 등 고위 당정인사들이 동수로 참여하는 ‘국정협의회’를 조속히 가동키로 하고 이번주중 양당 사무총장 접촉을 갖고 운영규정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 박상규 사무총장은 9일 “조만간 자민련 오장섭 사무총장과 만나 국정협의회 운영방향 등 2여 공조복원에 따른 후속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자민련 오장섭 총장도 “양당이 공조복원에 합의한 만큼 조속히 공조체제를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과 자민련은 현 정권 출범 초기의 ‘국정협의회 운영규칙’을 토대로 새로운 운영규칙을 마련하되, 일부 조항의 경우 현실에 맞게 손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정협의회 의장은 이한동 총리가 맡을 가능성이 높으나 일각에선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가 의장을 맡아 공동정부 운영을 실질적으로 이끌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이와 함께 양당은 조만간 정책위의장 접촉을 갖고 DJP 회동에서 합의된 당정 정책조정회의 운영방안에 대해서도 협의, 경제와 민생분야 등의 주요 정책에 대한 공조체제를 구축할 방침이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