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기업

대우차, 쌍용차 정비인력 대립…구조조정과정서 이해관계 엇갈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12 05:38

수정 2014.11.07 16:39


지난 99년 대우자동차로 전보된 쌍용자동차 정비 인력 900여명에 대한 처리 문제가 난항을 겪고있다. 대우차는 인원구조조정계획에 따라 다시 쌍용차로 보낼 방침이나 쌍용차는 난색을 표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우차는 12일 지난 98년 6월 쌍용차와 맺은 위탁서비스 계약에 의해 대우차로 전보된 쌍용차 정비인력 860명(현장직 618명,사무직 242명)을 다시 쌍용차로 보내기 위한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대우차 고위관계자는 “지난 99년 6월부터 쌍용차의 부품 공급 및 정비를 대행해왔지만 지난해 11월 쌍용차가 자사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부품판매권을 가져가겠는 입장을 밝혀 정비 인력도 함께 돌려보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초 양사 사장이 통화를 통해 쌍용차가 정비부문도 다시 가져가겠다고 합의한 상황”이라며 “이제와서 쌍용차가 부품공급 보다 저수익 부문인 정비 부문은 가져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쌍용차에서 대상 인력을 받지 않을 경우 정리해고를 단행한다는 게 내부 방침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쌍용차는 대우차의 ‘인력 떠넘기기’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양사 간 협력적인 관계 유지방안을 모색,공동이익을 추구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전제한 뒤 “지난해 12월 대우차와 2차례 만났으며 앞으로도 계속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현재 워크아웃중인 기업에 인력을 떠넘기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지난해 4월15일 대우그룹에서 계열 분리된 마당에 사간 전보를 시키겠다는 대우차의 주장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정비사업의 일괄 양수도 업무는 이사회 의결,채권단 및 주주총회 승인 등의 절차가 필요해 소요기간만도 최소한 3개월 이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