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소기업

중기청,폭설재해업체 지원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12 05:38

수정 2014.11.07 16:39


중소기업청은 폭설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재해중소기업지원지침’에 따라 지역별로 재해중소기업 대책반과 상황실을 운영하고 피해 복구자금 등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중기청은 이번 폭설에 따른 피해액이 5000만원 이상(소상공인은 2000만원 이상)이거나 지난해 연간 매출액 또는 올해 추정 매출액의 3% 이상일 경우 업체당 2억원 한도내에서 피해 복구 자금(금리 연 7.75% 이내)을 지원키로 했다. 또 피해중소기업의 자금 부담을 덜기 위해 이미 대출받은 정책자금의 상환 기간을 6개월 연장해 주기로 했다.
한편 중기청 조사결과 이번 폭설로 인한 중소기업 피해 규모는 지난 11일 현재 경기,대전 등 전국 346개 업체,총 264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 hsyang@fnnews.com 양효석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