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美, 대북정책 강경선회…파월 美 국무

조석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1.18 05:39

수정 2014.11.07 16:32


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는 17일 부시행정부는 대북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고 엄격한 상호주의에 입각, 북한이 미국의 우려를 해소한다는 전제 아래 클린턴 행정부의 포용정책을 수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파월 지명자는 상원 외교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앞서 발표한 모두 성명에서 “남북한 긴장 완화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확대하는 관건”이라며 남북대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북한이 자위 개념을 넘는 재래식 군사력을 배치하고 미사일과 비재래식 무기를 개발하는 한 경계 상태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대북 정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하고 미국의 대응은 한국과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이라는 중요한 단 하나의 기준에 의해 조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북 정책을 재검토할 때 클린턴 행정부의 업적을 활용하고 북한이 준수한다면 지난 94년의 북미 기본합의도 지킬 계획이라고 말하고 북한이 정치,경제,안보 상의 우려들을 해소하는 등 상호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우방과의 관계를 희생하지 않는 범위에서 포용 정책도 계속 수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파월 지명자는 북미 관계 정상화에 대한 크레이그 터머스 의원(공화·와이오밍)의 질문에 “아직 관계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하고 미국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의중을 읽어야 하며 포용을 겁낼 필요는 없지만 서둘러서도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 타협이 이뤄진다 해도 검증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며 ‘미국에 좋은 거래’라고 확신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해 지난 14일 조지 W 부시 대통령 당선자가 뉴욕 타임스지와의 회견에서 밝힌 투명성을 뒷받침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부시 행정부가 한반도에 강력한 억지력을 유지하며 한국과 일본 등 우방과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 북한과는 협상 속도를 늦춰 확실히 행동으로 보여야 상응하는 대우를 한다는 속도 조절과 상호주의를 분명히 밝힌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연합】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