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우중씨 소환·현대처리 정치권반응]˝부실 경영자 문책 당연˝


여야는 2일 검찰이 분식회계 등의 혐의로 전 대우계열사 사장단을 구속한데 대해 모두 “부실기업 경영진들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당연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한 조속한 소환을 촉구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대우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해 회사채 신속인수 등 현대그룹에 대한 정부의 무분별한 지원을 자제해야 한다며 공세의 고삐를 조였다.

◇민주당·자민련

김영환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민경제에 엄청난 부담이 된 사건이었음에도 그동안 처벌되지 않아 구조조정으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에게 많은 실망을 가져다 줬다”며 “다시는 이런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고질적인 분식회계의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서는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또 “기업경영이 투명화,건전화되며 책임경영이 이뤄지는 풍토가 확립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그것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업의 공신력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강운태 제2 정조위원장도 “기업들의 도덕적 해이현상에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묻는 풍토를 조성해야 한다”며 “앞으로 예금보험공사의 부실기업 조사권 등을 활용해 부실기업 책임자들을 문책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민련 박경훈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분식회계의 편법으로 장부를 조작,거액을 불법대출 받은 대우그룹의 사기행위는 국민적 공분을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하다”며 “검찰은 김우중 전 회장의 소환을 다각적으로 강구하고 그의 국내 재산을 파악해 추징·몰수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한나라당은 재벌의 불법 경영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반응을 보였으나 김대중 대통령의 이른바 ‘강한 정부론’ 주장 이후 이뤄졌다는 점에서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또 김우중 전 대우그룹회장의 해외도피를 정부가 방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하며,이같은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해 현대그룹에 대한 정부의 무분별한 지원 등도 자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권철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부는 99년 8월 대우그룹 12개 계열사에 대한 중간실사시 회계장부가와 실사차액이 약 40조원에 달해 이미 회계분식이 있을 것을 알고 있었다”며 정부 책임론에 초점을 맞췄다.


한 고위 당직자는 “현정권 초창기 전경련 회장을 지낸 김 전회장과 권력 핵심부간에 모종의 관계가 있었던 게 아니냐”면서 “더욱이 언론과 야당 길들이기가 진행되는 시점에 이같은 일이 벌어진 데는 ‘사정 공포감’ 확산을 겨냥한 측면이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맥락에서 한나라당은 정부의 현대그룹에 대한 잇단 특혜 의혹을 거듭 강조하며 공세에 나섰다. 목요상 정책위의장은 “현대그룹과 정씨 일가에 충분한 자구능력이 있음에도 불구 김대중 정부가 현대전자 회사채 매입 및 현대건설 출자전환 등 정부가 무차별적으로 특혜를 주는 것은 신정경유착이 아니고는 그 어떤 이유로도 설명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박치형·서지훈·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