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국제품 가격경쟁력 취약˝…美 수입업자 550개사 설문


미국 수입업자들은 한국·일본·중국·대만·멕시코산 제품중 한국산은 품질 경쟁력에서 상위권이지만 가격 경쟁력에서는 중국·대만·멕시코 등에 비해 뒤떨어진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한국무역협회 뉴욕지부가 미국내 수입관련업자 550개사를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일본·중국·대만·멕시코산 제품의 가격 경쟁력에 대해 ‘매우 또는 다소 높다’는 응답률은 한국산이 23.8%로 중국(86.9%)·대만(49.2%)·멕시코(44.2%)산에 비해 낮았다. 일본산 제품은 11.9%였다.


반면 ‘품질 경쟁력이 매우 또는 다소 높다’는 응답률은 5개국중 한국산이 63.3%로 일본(91.3%) 다음으로 높았고 대만(47.2%)·중국(13.6%)·멕시코(7.2%) 등이 뒤를 이었다. 거래 상대방으로서의 신뢰도와 관련해 ‘비교적 높다’는 응답률은 한국 기업들이 47.5%로 일본(92.8%)·대만(57.1%) 기업들보다는 낮았고 중국(18.1%)과 멕시코(5.9%)기업들보다는 높았다.

조사 대상업체들은 또 한국기업의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요건(복수응답)으로 가격 경쟁력 제고(42.5%)·신뢰도 향상(35.6%)·납기준수 및 애프터서비스 강화(30.0%)·마케팅 노력 강화(24.7%)·언어능력 향상(21.9%)·품질 개선(19.2%) 등을 꼽았다.

/ jerry@fnnews.com 김종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