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전자 中 선양법인 TV수출 1위


LG전자는 중국 선양 법인이 지난해 1억달러 수출을 돌파, 중국내 TV생산업체중 수출 1위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는 중국의 전체 TV 수출 1010만대 가운데 13%인 135만대(1억1500만달러규모)를 수출, 소니·마쓰시타 등 일본 업체와 중국 현지업체들을 제치고 수출 1위 기업으로 올라섰다고 설명했다.

선양법인은 지난해 중국 내수시장에 33만대를 비롯해 CIS지역(49만대), 중동·아프리카(31만대), 동남아시아(49만대) 등에 TV를 판매했다.

선양법인은 지난해 매출이 99년보다 72% 증가한 2억800만달러를 기록함에 따라 올해는 완전평면TV와 프로젝션TV, PDP TV 등 고부가가치 제품에 집중, 3억5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리기로 했다.

선양법인은 96년 제품 양산을 시작한 이후, 현재 컬러TV 전 제품(14,20,21,25,29,34인치)을 비롯해 프로젝션 TV(43,48,52,53인치), 완전평면 TV (21,25,29인치),LCD TV(15인치), PDP TV(40인치)를 생산중으로 연산 능력이 200만대 규모다.

LG전자는 중국에서 창사, 톈진등을 중심으로 냉장고 에어컨등 백색가전과 함께 DVD플레이어, 광스토리지 제품등 첨단 디지털 제품을 생산중이다.LG전자는 중국내 총 11개의 생산법인과 6개의 판매지사, 6개의 서비스거점, 베이징의 디지인연구소를 연계한 ‘현지완결형’ 사업체제를 구축하고 지역·부문별 전문가 육성을 통한 수출 전담 영업조직을 운영중이다. LG전자는 지난해 중국 내수시장에서 CD롬 드라이브(1위), 전자레인지(2위), 모니터(3위), 세탁기(5위), 에어컨(6위) 등이 10위권내에 진입했다.LG전자는 올해 중국 내수시장에서 15억달러, 중국에서의 해외로 수출하는 규모는 지난해보다 70% 증가한 17억달러를 목표로 설정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