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차범근 감독, 방송 해설가로 축구계 전격 복귀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49)이 방송 해설가로서 국내 축구계에 전격 복귀한다.

지난 98프랑스월드컵 본선 도중 전격 경질된 뒤 언론을 기피해온 차 감독은 오는 12일 국내 해설가중 사상 최고 몸값인 2억원에 2년간 MBC와 계약할 예정인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차 감독은 늦어도 오는 5∼6월 한국과 일본이 월드컵 리허설 차원에서 공동 개최하는 컨페더레이션스컵대회부터 마이크를 잡을 것이라고 MBC 관계자는 밝혔다.

MBC는 이미 지난해 2002 월드컵의 성공적인 중계방송을 위해 차 감독 영입 방침을 세웠으며 첫 접촉은 지난해 12월초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차 감독은 처음 해설위원 제의를 받고 어린이축구교실 운영과 여의도고 축구팀창단 등을 이유로 한사코 고사했으나 MBC측의 끈질긴 설득에다 국내활동 재개에 대한 필요성 등을 고려,축구계 복귀를 최종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최현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