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전두환 전대통령 “대통령 비판 가려해라”


전두환 전 대통령은 9일 “전직 대통령은 후임 대통령을 정치적 목적으로 비판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지난달 15일 충북 단양 구인사에 이어 올해들어 두번째로 이날 오전 청주시 상당구 용암동 보살사(주지 종산스님)를 찾은 전 전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선조들은 국가가 어려운 시기에는 힘을 모아 국난을 극복했다”며 “나도 대통령을 지낸 사람이지만 전임 대통령이 후임 대통령을 정치적 목적으로 비판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전 전 대통령은 또 “지난해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간 대화가 잘 이뤄지고 있는데 (통일을)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남북이 잘 협조하면 결국 통일은 우리가 원하는 대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