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金 노동·張 노사정위원장, 노사관련법안 개정 요청


김호진 노동부장관과 장영철 노사정위원장은 12일 여야 지도부를 방문,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와 단위사업장 복수노조 허용시기를 연기한 배경을 설명하고 관련 법안의 조속한 개정을 요청했다.

이들은 “경제난 등을 감안,노사간 대타협을 통해 합의를 도출한 만큼 정치권이 관련 법의 조속한 개정을 통해 이를 뒷받침해달라”고 요청했고 이에대해 여야 지도부는 “합의정신을 존중해 세부적인 사항을 잘 검토해 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