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反與 언론대책 문건’ 공방전


여야는 14일 시사저널이 정부·여당측이 작성한 것으로 보도한 ‘반여 언론대책문건’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이회창 총재까지 나서 “언론사 세무조사가 합법적인 방법을 동원한 언론탄압임이 드러났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한 반면 민주당은 “출처가 불분명한 문건을 근거로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고 맞섰다.

한나라당은 특히 이날 김대중대통령에게 보낸 공개질의서를 통해 대국민사과를 요구하고 나서는가 하면 대정부 질문을 통해서도 공세를 취하는등 강경 대응하는 분위기다.


한나라당 언론장악저지특위(위원장 박관용)는 성명을 내고 “문일현씨의 ‘언론문건’에 이어 여권 내부에서 작성한 3건의 반여 언론개혁 문건으로 현 정권이 언론장악을 위해 총 매진한 것이 사실로 입증됐다”며 “언론장악 음모 분쇄를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으로 투쟁할 것이며 이를위해 우선 국회의 국정조사권 발동을 즉각 요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언론대책 문건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는 한편 한나라당측에 대해서도 출처가 불분명한 문건을 근거로 ‘언론사 세무조사’의 본질을 호도하는 정치공세를 취하고 있다고 역공을 취하고 나섰다.

김영환 대변인은 우선 “당의 문건에 사용하지 않는 외곽줄을 사용했고, 용어상으로도 우리당은 대통령에 대해 그냥 ‘대통령’ 또는 ‘대통령님’이라고 하는데 문건은 ‘김대중 대통령’ 또는 ‘김 대통령’으로 표현했고 ‘여권 시스템’과 ‘당 최고위원’ 등의 당내에서 사용하지 않는 용어들이 쓰였다”며 문건의 신빙성에 의혹을 제기했다.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