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언론대책문건 국조” 맞서 與 “94년 언론세무조사 국조”


민주당은 15일 한나라당의 ‘언론대책 문건’과 관련, 국정조사를 요구한데 맞서 지난 94년 언론사 세무조사 결과와 후속조치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맞불을 놓았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이 지난 94년 세무조사 결과를 왜곡하고 세금을 깎아준 사안의 중대성과 국민적 관심 및 언론계의 요구를 감안할 때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영환 대변인이 밝혔다.


회의에서는 특히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와 박관용 의원이 당시 각각 국무총리와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만큼 이들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이날 정창화 총무를 비롯한 소속 의원 133명 전원 명의로 ‘김대중 정부 언론장악 음모 등의 진상조사를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한나라당은 요구서에서 “일부 언론에 폭로된 소위 3건의 ‘언론개혁관련 문건’ 등에 나타난 현 정권의 언론장악 음모의 진상을 규명해 언론억압 사태에 대한 의혹을 해소함으로써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국정조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