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전 6개 발전자회사 사장 공채


오는 4월 2일 분할예정인 한국전력 발전부문 6개 자회사의 신임 사장이 전원 공개 채용된다.

한국전력은 발전자회사 사장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선임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하고 오는 20일 일간지에 공모신청 공고를 내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응모기간은 20∼28일이며 신청자는 이력서, 자기소개서, 경영계획서를 한전 인력개발팀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심사는 다음달 초 각계 인사 5명으로 구성되는 사장후보 평가위원회가 맡아 다음달 23일 발전자회사 창립총회때 공식 선임할 예정이다.


한전은 ▲국민경제 및 에너지산업 전반에 대한 지식과 경험 ▲전력산업 구조개편과 민영화 필요성에 대한 신념 ▲투철한 기업가 정신과 미래지향적 비전 등을 주요 심사기준으로 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모대상 6명은 화력발전 자회사 5명, 원자력발전 자회사 1명으로 화력발전 5명은 통합심사를 거쳐 선발된다.

한편 각 발전자회사 이사회는 대표이사, 기술이사, 관리이사 등 상임이사 3명과 비상임 사외이사 3명 등 총 6명으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 msk@fnnews.com 민석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