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日침략 정당화’ 노로타 망언…정부 “매우 유감” 강력히 경고


정부는 19일 일본 자민당의 노로타 호세 중의원 예산위원장의 침략전쟁 정당화 ‘망언’과 관련, 공식논평을 통해 ‘매우유감’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는 노로타 호세 일본 중의원 의원이 태평양 전쟁을 미화하고, 근린제국의 고통을 외면한 왜곡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매우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일본 집권 자민당 소속 중진의원이 이러한 시대역행적 발언을 한 것은 국가간의 우호협력 관계는 물론 일본 스스로를 위해서도 매우 바람직하지 못하다”면서 “올바른 역사인식 하에서 사려깊게 행동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