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공적자금관리委 민간위원장 박승씨 선출


공적자금관리위원회의 초대 민간위원장에 박승 중앙대 경제학과 교수가 선출됐다.

공적자금관리위는 1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첫 회의를 갖고 호선으로 뽑히는 민간위원장에 박 교수를, 매각심사소위원장에 어윤대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를 각각 선출했다.


박 위원장은 건설부장관과 한국경제학회장, 어 위원장은 국제금융센터 소장과 금융발전심의회 국제분과 위원장 등을 각각 역임했다.

박 위원장은 “중립·객관성의 원칙, 합리성·효율의 원칙, 투명성의 원칙을 위원회 활동의 3대 원칙으로 삼겠다”면서 “위원회는 경제회생의 최대 효율화와 국민부담 최소화의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공적자금 회수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부실기업에 대한 책임추궁을 강화하고 정부보유 주식 매각 전략을 수립키로 했으며 서울민사지법이 최근 예보 직원을 파산관재인으로 선임할 수 있도록 한 데 대해 위헌심판을 제청한 것과 관련, 헌법재판소에 조속 처리를 요청하기로 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