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용 전력사용량 2년여 만에 감소세


경기하락 여파로 지난달 산업용전력 판매량이 25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20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지난달 산업용전력 판매량은 110억5400만㎾로 지난해 1월(112억6900만㎾)에 비해 1.8% 줄었다. 전년동월 대비 전력판매량이 감소하기는 지난 98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산업용전력 판매량은 외환위기로 경기가 극도로 나빠졌던 지난 98년 1월∼12월까지 마이너스 성장을 하다가 99년 1월부터 증가세로 돌아섰다.

한전 관계자는 “대표적인 경기지표인 산업용 전력의 판매량이 줄어든 것은 그만큼 경기침체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내수침체가 심했던 자동차(-7.6%), 철강(-10.8%), 펄프·종이(-6.9%), 섬유(-5.3%) 등에서 전기사용량이 급감했다. 반면 겨울 폭설과 추위로 인해 난방유 소비가 많았던 석유정제(16.3%)와 가격하락으로 인한 수요확대로 수출물량이 늘어난 반도체(11.5%)는 전력판매 증가세를 유지했다.

한편 지난달 전체 전력판매 증가율은 8.3%로 지난해 1월의 16.5%에 비해 크게 둔화됐으며 주택용(11.8%), 사무실용(12.2%), 농사용(10.1%)은 증가세를 유지해 산업용전력 판매감소가 증가율 둔화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 msk@fnnews.com 민석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