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전자, 레이저 유리가공기술 세계 첫 개발


LG전자가 세계최초로 초정밀 레이저 기술을 사용해 유리표면을 손상하지 않고 3차원 형상을 표현할 수 있는 첨단 유리가공기술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차세대 표시장치로 각광받는 플라즈마 액정 표시장치(PDP),박막액정 표시장치(TFT-LCD),유기 EL,전계 발광 디스플레이(FED)등을 비롯,일반 산업용 유리와 투명재질의 플라스틱?^아크릴 등의 가공에도 광범위하게 응용될 수 있다.

LG전자 산하의 LG생산기술원이 개발한 이 기술은 유리표면이 아닌 유리내부로 레이저 광선을 투과,유리 내부에 결정체를 형성하는 기술로 바코드·문자·도형 등을 자유자재로 표현할 수 있다.LG전자는 이 기술을 사용하면 유리 표면에는 전혀 손상이 없어 유리 부스러기나 분말이 생기지 않아 별도의 세척과정이 필요없고,제품 불량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이 기술을 PDP 생산공정에 처음으로 도입했으며 앞으로 유기EL 등의 생산공정에도 순차적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LG전자는 이번 개발로 인한 수입대체효과를 연간 300억원으로 추산했다.LG전자는 이 기술을 기반으로 한 ‘레이저 유리 가공기’도 이번에 개발,오는 하반기부터 대당 3억5000만달러의 가격으로 미국 일본 등에 대한 본격 수출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LG생산기술원은 이 제품 개발을 위해 지난 2년간 1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했으며 이와 관련한 3건의 핵심특허를 출원중이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