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정일, 주한미군 용인 美에 표명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해 10월 자신의 특사인 조명록 국방위 제1부위원장 겸 총정치국장(차수)의 미국방문 당시 주한미군에 대한 ‘용인’ 입장을 미 정부측에 전달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92년1월 당시 김용순 국제담당비서의 방미 때 켄터 미국무차관과 회담을 통해 주한미군 주둔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나 조명록 차수의 경우 김정일 위원장의 특사자격으로 클린턴 전 대통령과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을 직접 면담해 전달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끌고있다.

이와 관련해 박재규 통일장관은 지난 19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에 출석, 여야의원들의 질문에대해 “김 위원장이 지난해 6·15 남북정상회담 때 김대중 대통령의 ‘주한미군 필요론’에 동의했다면서 “조명록 차수도 (지난해 10월 방미 때) 주한미군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특히 김용갑 의원이 “(북한의 주한미군 용인 입장 표명은) 10년전(92년) 얘기 아니냐”며 “최근엔 김 대통령이 전한 말 이외에 김정일이 직접 그런 말을하는 것을 못 들었다”고 추궁하자 “김정일 위원장은 주한미군 문제에 관한 입장을 얼마전에도 (미국에) 보냈다”고 거듭 조명록 차수를 통한 입장 전달을 확인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