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車 지원재개 월말까지 1042억


대우자동차에 대한 채권단의 자금지원이 20일 재개됐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달초 채권단에서 대우차의 구조조정을 좀더 지켜보자는 논의가 있어 자금지원이 중단됐었으나 정리해고가 마무리됨에 따라 지원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올 1∼2월중 예정된 대우차 지원 규모는 1800억원이지만 이달초까지 758억원만 집행됐을 뿐 나머지 1042억원은 보류됐었다. 산업은행은 대우차의 자금수요를 반영, 원재료구입비와 체불임금 및 퇴직금 지급 등의 용도로 자금이 지원된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3월초 회의를 다시 열어 6월말까지 4600억원을 추가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