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中企 협동조합 741곳 내달 운영실태 조사


전국 741개 중소기업협동조합 운영실태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가 실시된다. 조합의 부실이 들어날 경우 해산·합병 등 조합 정비작업이 착수된다.

중소기업청은 침체된 협동조합 기능을 활성화하고 부실조합 정비작업 추진을 위해 ‘협동조합운영실태 조사·정비추진계획’을 수립, 오는 3월초부터 두 달간 정밀조사 작업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이에따라 중기청·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지방자치단체 등으로 구성된 합동조사팀은 전국 741개 협동조합에 대한 인력·재무구조·공동사업 추진현황 등 조합운영현황 전반에 대해 조사를 실시하게 된다.


중기청은 조사결과 재무구조 취약으로 자체사업계획을 수립하지 못하거나 인력 및 사무실을 확보하지 못한 부실운영조합에 대해서는 조합해산·합병·행정명령·임원개선 등 조합 정비작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반면 원자재 및 생산제품의 공동 구·판매사업 등 조합공동사업을 적극 추진하거나 조합기능이 활성화되고 있는 조합에 대해서는 조합당 4억∼5억원 한도의 전자상거래 네트워크 구축사업자금 및 1억원 한도의 협동조합기능활성화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기청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정부의 개별 중소기업에 대한 직접지원시책이 단계적으로 축소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협동조합 정비·육성을 통한 조합단위의 공동 구·판매사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 hsyang@fnnews.com 양효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