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재래시장 활성화 계획 ‘속빈 강정’


【대전】대전시가 수립한 재래시장 활성화계획이 재래시장의 경쟁력 확보방안 보다는 시장기반시설 지원에만 치중해 실효성이 의문시 되고 있다.

대전시가 23일 발표한 재래시장 활성화계획에 따르면 중앙시장,문창시장,한민시장,도마시장,중리시장 등 5개시장을 선별, 3년간 207억원을 투자해 고객서비스센터건립을 비롯, 차양막과 공중화장실 설치,공용주차장건립 등 시장기반시설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계획은 외형적으로 재래시장의 주변환경은 나아지겠지만 백화점이나 대형 할인점과의 경쟁을 벌일 수 있는 대책으로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대전 동구 원동의 중앙시장에서 20년 넘게 장사를 해왔다는 최재성씨(46)는 “수년동안 내리막길을 걸어온 재래시장을 단순히 기반시설을 갖춘다고 해서 끊어진 고객들이 돌아오지는 않을 것”이라며 “일부 품목의 경우 공동구매를 통해 가격경쟁력을 높이고 공동창고까지 마련하는 등 시장특성에 맞는 특화전략을 먼저 세울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대전시 문신영 유통관리계장(47)은 “재래시장활성화 계획은 행정자치부의 특별교부세와 산업자원부의 국고보조금에서 절반인 103억원정도 투입되고 나머지는 시비와 구비를 통해 5개 시장의 활성화 계획을 세웠다”며 “문제는 가격과 품질경쟁력을 제고시켜야 하는데 영세상인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공동구매나 공동창고를 마련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 jgkim@fnnews.com 김재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