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차 폴란드법인 1294명 해고하기로



대우자동차의 최대 해외생산법인인 폴란드 FSO공장이 대규모 정리해고를 단행한다.

25일 대우차에 따르면 폴란드 승용차 현지법인인 FSO공장은 최근 생산직 4943명 가운데 26.2%인 1294명을 정리해고하기로 노조와 합의했으며 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폴란드 정부도 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폴란드 FSO 공장은 라노스, 폴로네즈, 마티즈, 누비라 등 연간 27만2000대의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대우차의 15개 해외 생산법인 중 가장 규모가 큰 공장이다.


이 공장은 지난 99년 17만9000대를 생산, 판매해 피아트에 이어 시장점유율 2위를 차지하는 등 경영실적이 좋았으나 대우차 부도와 폴란드 내수시장 침체 등으로 지난해 판매량이 10만7000대로 격감, 심각한 경영난을 겪어왔다.

대우차 관계자는 “자금흐름과 수익개선에 부담을 주는 경쟁력이 취약한 해외 법인은 매각·분리 등 강도높은 구조조정을 추진할 방침”이라며 “계약조건 때문에 자세히 밝힐 수는 없지만 일부 공장은 상당한 진척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한편 이종대 대우자동차 회장은 27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유럽 방문에 이어 다음달 중순 재차 방문해 현지 공장의 현황을 살피고 각국 정부와 정리계획 등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