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또 눈…수도권골프장 개장 연기


눈때문에 수도권 골프장들의 개장이 또 연기됐다.

이 때문에 골프장들은 하루 평균 약 5000만원씩 손해를 보고 있고 발이 묶인 도우미(캐디)들은 생계를 위협받는 형편에 이르는등 ‘폭설 후유증’이 심각하다.

수도권 및 강원지역 골프장들에 따르면 지난 15일 내린 폭설을 어느 정도 치우고 지난주말 입장객을 받을 예정이었지만 23일부터 또다시 눈이 내림에 따라 개장을 연기했다.
강남300과 나산CC의 경우 17일 문을 열려다 24일로 연기했던 것을 27일로 재연기했고 3월1일 개장하려던 곤지암CC는 3월8일로 멀찌감치 개장일을 늦췄다.

또 23일 하루 문을 열었던 덕평CC는 24일 휴장을 선언한 채 3월1일 재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올들어 불과 5일 영업한 서원밸리CC도 3월1일 개장할 예정.

이밖에 광릉이나 골드, 김포시사이드 등 일부는 ‘눈밭에서도 플레이하겠다’는 극성 입장객들을 받고 있지만 정상적인 영업은 3월초에나 이뤄질 전망이다.

이같은 눈으로 인한 손실은 심각한 지경이어서 90여곳에 이르는 수도권 골프장의 하루 평균 영업손실액은 1곳당 평균 5000여만원으로 추정된다.

◇2월25일 개장=산정호수, 남부, 남성대 ◇2월26일 개장=서서울, 썬힐 ◇2월27일개장=강남300, 레이크사이드, 센추리21, 이포, 한일, 태영 ◇2월28일 개장=남여주◇3월1일 개장=가평베네스트, 금강, 나산, 미션힐스, 뉴서울, 뉴코리아, 다이너스티,대영루미나, 덕평, 서원밸리, 신라, 제일, 88, 지산, ◇3월8일 개장=곤지암 ◇3월9일 개장=양지파인 ◇미정 또는 무기연기=송추, 여주, 오크밸리, 은화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