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하이닉스, 통신단말기사업 분사


하이닉스반도체(옛 현대전자)가 통신 단말기 사업을 별도법인으로 공식 분리했다고 1일 밝혔다.

분리된 법인은 자산규모 2580억원의 ‘현대 큐리텔’이란 회사명으로 새롭게 출범했으며 신임 대표이사에는 하이닉스반도체 통신사업 부문장이자 단말기 SUB장이던 송문섭 부사장이 내정됐다. 하이닉스반도체는 현대큐리텔에 자본금으로 400억원의 운영자금을 지원하게 된다.

이동전화 단말기를 생산,판매해 왔던 하이닉스반도체의 단말기 SUB는 지난해 매출 7128억원을 기록했다. 하이닉스반도체는 이에 앞서 위성서비스 사업부문, 서비스 사업부문을 각각 분사했다.


이밖에 올 연초 자구안으로 1조원 규모의 자산매각계획을 발표했던 하이닉스반도체는 걸리버스 농구단 매각(72억원), 현대택배 주식 매각(75억6300만원), 수처리 시설매각(2077억원), 영동사옥매각(1030억원) 등 지금까지 총 3255억원 규모의 자구 계획을 달성했다.

하이닉스반도체는 이처럼 지속적인 자구 노력이 성과를 냄에 따라 반도체 전문회사로의 역량 집중을 통한 외자유치 계획을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하이닉스반도체의 부채규모는 지난해 연말기준 7조8000억원에서 자산매각 대금등으로 일부 부채를 갚아 최근 7조3000억원으로 줄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