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코닝 코팅·세라믹사업 대폭 강화



삼성코닝은 오는 2005년까지 2100억원을 투자해 C&C(코팅과 세라믹)사업을 대폭 강화한다고 2일 발표했다.

박영구 사장은 이날 창립 28주년 기념식에서 “향후 코팅과 세라믹 사업부문의 매출을 지난해 1950억원의 5배인 1조원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며 “PDP 필름 모바일기기 광학용다층코팅 등 코팅사업과 유기EL사업, 나노파우더 응용사업을 통해 회사를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가진 소재부품기업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코닝은 이를 위해 현재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의 산화막 코팅유리 및 로터리트랜스포머의 제조기술과 영업 노하우 등 강점을 적극 활용키로 했다. 이와관련, 지난해 구미공장에서 다층막 코팅제품의 양산에 돌입한데 이어 내년에는 필름 코팅제품과 모바일기기용 코팅제품의 양산에 들어가기로 했다.

특히 세라믹사업의 경우 호주 ANT사와 호주 현지에서 공동으로 양산개발중인 나노 파우더를 활용, 신소재분야의 미래 고성장 유망사업을 적극 발굴키로 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