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무소속 3인방’ 똘똘 뭉치나


국회 본회의 인권법 표결에서 한나라당 손을 들어준 한국신당 김용환 대표와 강창희 정몽준 의원 등 ‘무소속 3인방’이 2일 오전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오찬을 겸한 회동을 갖고 ‘무소속 연대’의지를 다졌다.

특히 이들은 이날 지난달 30일 밤 국회 본회의 표결과정을 되짚고 향후 정국의 전개방향을 내다보면서 자신들의 위상 강화를 겨냥한 공조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정가에서는 137석(3여)대 133석(한나라당)의 아슬아슬한 정치지형에서 이들 3인이 ‘캐스팅보트’를 쥐기 위한 ‘무소속 연대’를 본격 추진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총리 해임안 표결과정에서 드러난 것처럼 민감한 정치적 사안이 맞물릴 경우 여야 모두 당지도부 방침에 따른 일사불란한 표결을 자신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들이 사실상 ‘캐스팅 보트’를 쥘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대표는 “이날 모임은 부인의 신병치료차 3일 미국으로 떠나는 강창희 의원의 환송을 겸해 열렸다”며 “매달 돌아가며 점심을 사기로 해 만나는 것일뿐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