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대선후보 조기 가시화?


민주당내 대선후보 ‘조기 선출론’이 급부상하고 있다.

김중권 대표가 2일 오전 당무회의에서 “차기 주자들의 대권행보 문제와 관련,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당 총재인 김대중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당출입 여기자들과의 오찬자리에서는 ‘후보 조기 가시화’의 필요성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김대표의 이날 앞뒤 발언을 연결지어 보면 대권후보 조기 가시화의 필요성을 당 총재에게 건의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어 향후 여권내 후보선출 시기에 관한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김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여기자들과 가진 오찬에서 대선후보 선출문제에 대해 “(대선주자들이) 후보가 아닌 상태에서 (지방선거에서) 뛰어봐야 먹히지 않을 것”이라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후보가 뛰어야 지방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김대표는 “지방선거전 대선후보를 선출하면 지방선거후 후보가 상처를 입는 등 변수가 생기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으나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표는 그러나 자신의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자 기자간담회를 자청, “지난 1일 봉축 법요식때 동행했던 김기재 최고위원의 말을 원용한 것일 뿐 (조기 가시화가) 내 생각은 아니다”면서 “국민이 생각하는 바와 당의 전략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선출시기 문제를) 당내에서 공론화한 뒤 결론내야 한다”고 밝혔다.


김대표는 오전에 열린 당무회의에서는 “대선주자들의 행보와 관련해 경쟁은 불가피하지만 당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대선주자들의 행보문제가 처리될 수 있도록 총재께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대표의 발언을 종합해보면 당무회의때까지는 차기 주자들의 대권행보에 제동을 걸겠다는 의지로 해석됐으나 오찬 발언내용이 알려진 뒤부터는 관측이 달라졌다. 즉, 대권행보 문제와 관련해 김대표가 김대통령에게 건의할 내용에는 후보 경선일정을 포함한 전반적인 정치일정이 포함될 것이라는 것이 그것이고 이에 따라 당내에서도 후보선출 및 전당대회 시기 문제가 본격적으로 공론화 단계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