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화성신도시 주택·토지 보상


경기도 화성 신도시 예정지구 안에 있는 공장과 주택·토지 등에 대한 보상이 조기에 이뤄진다.

건설교통부는 “공공택지 지구로 지정된 화성 계획도시 예정지구내에 공장이 밀집돼 있고 민간주택업체가 아파트 건설을 추진중인 만큼 보상 기본계획을 예정보다 앞당겨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보상계획에 따르면 현재 지구내 산재한 544개 공장중 무공해 공장으로 토지이용계획에 지장이 없는 공장은 그대로 유지하며 화성·발안 등 지방산업단지 이전을 희망하는 업체는 2004년까지 우선 입주시키기로 했다.

또 4800여명의 토지소유자와 470여명의 주택소유주에게는 조성원가의 70∼80% 수준에서 택지를 공급하거나 아파트 입주권을 부여하고 671명의 세입자에게는 임대아파트 입주권 또는 3개월치 주거대책비(4인가족 기준 590만원)가 지급된다. 이와 함께 현재 7개 건설업체가 추진중인 아파트 용지는 토지공사에서 용지를 수용해 택지를 조성한뒤 우선 공급할 계획이다.

/ jhc@fnnews.com 최종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