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안도의 한숨’ …향후 시중 대처


정부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일본 불법입국 사건이 알려진 2일째인 4일 사건의 전개추이와 파장을 예의주시하며 이 사건이 북일관계 및 남북관계에 미치는 영향에 주목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 당국자들은 김정남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동행인 3명이 이날 오전 중국으로 추방됐다는 보도가 나온 뒤에도 일본 정부로부터 통보를 받은 것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극히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정부 당국자들도 일본 외무성의 사실확인 유보 자세 등을 지적,“일본측이 굉장히 신중하고, 사건을 극비로 취급하는 태도를 보면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 등을 감안, 이 문제에 직접 관여하거나 개입하지 않는다는 기본 입장속에 신중하고 조용히 대처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오전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와 일본 역사교과서 관련 간담회를 위해 국회에 나온 한승수 외교장관도 기자들에게 “일본 외무성에 확인해봤더니 딱 한마디로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연락이왔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외교부는 특히 북한의 최고지도자인 김정일 위원장의 장남이 관련된 ‘불상사’가 언론에 공개된데 대해 ‘자존심’을 훼손받은 북한의 강한 반발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이 김씨로 추정되는 인물을 4일 중국으로 즉시 내보내는 등 조속한 사건해결을 시도함에 따라 북일관계 전반이 급속히 악화되는 사태는 초래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jongilk@fnnews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