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 미얀마에 2000억대 경유공급


현대상사가 미얀마에 삼국간 거래를 통해 약 2000억원 규모의 경유를 공급한다.

현대종합상사(대표 정재관)는 최근 미얀마 석유화학청에 경유 450만배럴, 약 1억7000만달러 규모의 경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상사는 오는 2002년 3월까지 미얀마 국영 석유화학청에 경유를 공급하며 이는 미얀마의 자동차 디젤엔진 연료와 발전용 및 공장 연료용 연료로 쓰일 예정이다. 현대상사는 지금까지 미얀마측에 국내산 경유를 공급해 왔으나 운송시간과 운임비 절감 차원에서 최근 싱가포르 경유로 대체, 삼국간 거래로 공급하고 있다.

미얀마 국영 석유화학청의 경우 약 70% 가량의 경유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이중 80%인 450만배럴과 국방성을 통해서 10% 75만배럴을 현대상사측에서 공급한 셈이다.


현대상사 관계자는 “석유화학제품은 석유 한방울 나지 않는 우리나라에서 세계수출 10위권에 들 정도로 경쟁력 있는 품목”이라며 “삼국간거래 확대를 위한 지역별 전략을 수립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석유제품의 주 타깃은 결국 미얀마와 같은 연료소비 구매 잠재력이 있는 후발국들의 중점사업을 적극 개척해 나가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시장 개척에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상사는 지난해에도 1억3000만달러 규모의 경유를 미얀마에 공급한 바 있다.

/ jerry@fnnews.com 김종길기자